블러드 엘프
호드
복수심에 불타는 이방인

하이 엘프 사회는 약 7천 년 동안 태양샘에 의존했다. 태양샘은 하이 엘프가 사용하는 마법의 원천이었으며, 이 신성한 샘의 마력을 바탕으로 하이 엘프의 마법 왕국 쿠엘탈라스는 로데론 북쪽에 자리잡은 울창한 숲 속에서 나날이 번영을 거듭했다.

블러드 엘프 역사

3차 대전쟁 당시 죽음의 기사 아서스를 필두로 한 스컬지 병력이 쿠엘탈라스를 침공했고, 하이 엘프는 멸종의 위기에 직면했다. 아서스는 태양샘을 사용하여 강령술사 켈투자드를 되살렸고, 그 과정에서 태양샘은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오염되었다. 타락한 태양샘이 종족을 멸종에 이르게 할까 두려운 마음에 왕자 캘타스는 태양샘을 파괴했다. 덕분에 하이 엘프는 태양샘의 어두운 마력에 노출되는 것은 피할 수 있었지만, 마력의 원천을 잃은 탓에 끔찍한 금단 현상에 시달리게 되었다. 이후 캘타스는 동족을 "블러드 엘프"라고 다시 명명했다.

캘타스는 동족을 치료할 방법을 찾아 아웃랜드로 떠났고, 그곳에서 배신자이자 악마인 일리단 스톰레이지와 연합했다. 하지만 지옥 마력에 지나치게 의존한 탓에 결국 왕자는 불타는 군단의 사령관인 킬제덴에게 복종하게 되었고, 그렇게 백성들을 낙원으로 이끌겠다고 한 약속은 거짓이 되고 말았다.

타락한 왕자는 결국 아제로스로 돌아와 파괴된 태양샘을 다시 점령했고, 샘의 힘을 이용하여 킬제덴을 이 세계로 불러들이려 했지만, 계획이 성공하기 전에 영웅들의 손에 죽임을 당했다. 드레나이 예언자 벨렌은 이후 태양샘을 정화하여 샘을 빛과 비전 마력의 원천으로 바꿔 놓았다. 그 이후로 블러드 엘프는 쿠엘탈라스의 재건을 위해 헌신했지만, 그 중 일부는 지옥 마법에 대한 의존성을 버리기를 주저했다. 이들이 과거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을지는 시간만이 알려 줄 것이다.

시작 지역
영원노래 숲

아름다운 영원노래 숲은 수천 년 동안 블러드 엘프의 고향이었다. 그러나 이 찬란한 숲도 위험을 피할 수는 없었다. 3차 대전쟁 때, 아서스 왕자는 엘프의 신비한 태양샘을 사악한 목적에 이용하려고 스컬지 군대를 이끌고 쿠엘탈라스를 공격했다. 그는 파괴와 학살을 자행하며 쿠엘탈라스를 가로질렀고, 이 때문에 영원노래 숲에는 흉측한 흉터가 남겨졌다. 아직도 엘프들은 자신들의 땅에 남은 언데드를 몰아내고 아서스의 공격이 남긴 상처를 치유하려 애쓰고 있지만, 이 일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 영원노래 숲의 안전과 번영을 지키는 것은 쿠엘탈라스가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 꼭 필요한 첫걸음이 될 것이다.

블러드 엘프 종족 특성
비전 지각
블러드 엘프는 초자연적으로 정밀한 지각 능력을 보유하여 치명타 및 극대화율이 증가합니다.
비전 격류
블러드 엘프는 마법을 분열할 수 있습니다. 주위에 있는 모든 적의 이로운 효과 1개를 제거하고 전투 자원을 얻습니다.
비전 친화
블러드 엘프는 신비로운 기술에 능합니다. 마법부여 숙련도 보너스가 주어집니다.
마법 저항력
비전 마법 주문에 대한 저항력을 타고납니다.
블러드 엘프 역사

3차 대전쟁 당시 죽음의 기사 아서스를 필두로 한 스컬지 병력이 쿠엘탈라스를 침공했고, 하이 엘프는 멸종의 위기에 직면했다. 아서스는 태양샘을 사용하여 강령술사 켈투자드를 되살렸고, 그 과정에서 태양샘은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오염되었다. 타락한 태양샘이 종족을 멸종에 이르게 할까 두려운 마음에 왕자 캘타스는 태양샘을 파괴했다. 덕분에 하이 엘프는 태양샘의 어두운 마력에 노출되는 것은 피할 수 있었지만, 마력의 원천을 잃은 탓에 끔찍한 금단 현상에 시달리게 되었다. 이후 캘타스는 동족을 "블러드 엘프"라고 다시 명명했다.

캘타스는 동족을 치료할 방법을 찾아 아웃랜드로 떠났고, 그곳에서 배신자이자 악마인 일리단 스톰레이지와 연합했다. 하지만 지옥 마력에 지나치게 의존한 탓에 결국 왕자는 불타는 군단의 사령관인 킬제덴에게 복종하게 되었고, 그렇게 백성들을 낙원으로 이끌겠다고 한 약속은 거짓이 되고 말았다.

타락한 왕자는 결국 아제로스로 돌아와 파괴된 태양샘을 다시 점령했고, 샘의 힘을 이용하여 킬제덴을 이 세계로 불러들이려 했지만, 계획이 성공하기 전에 영웅들의 손에 죽임을 당했다. 드레나이 예언자 벨렌은 이후 태양샘을 정화하여 샘을 빛과 비전 마력의 원천으로 바꿔 놓았다. 그 이후로 블러드 엘프는 쿠엘탈라스의 재건을 위해 헌신했지만, 그 중 일부는 지옥 마법에 대한 의존성을 버리기를 주저했다. 이들이 과거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을지는 시간만이 알려 줄 것이다.

시작 지역
영원노래 숲

아름다운 영원노래 숲은 수천 년 동안 블러드 엘프의 고향이었다. 그러나 이 찬란한 숲도 위험을 피할 수는 없었다. 3차 대전쟁 때, 아서스 왕자는 엘프의 신비한 태양샘을 사악한 목적에 이용하려고 스컬지 군대를 이끌고 쿠엘탈라스를 공격했다. 그는 파괴와 학살을 자행하며 쿠엘탈라스를 가로질렀고, 이 때문에 영원노래 숲에는 흉측한 흉터가 남겨졌다. 아직도 엘프들은 자신들의 땅에 남은 언데드를 몰아내고 아서스의 공격이 남긴 상처를 치유하려 애쓰고 있지만, 이 일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 영원노래 숲의 안전과 번영을 지키는 것은 쿠엘탈라스가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 꼭 필요한 첫걸음이 될 것이다.

대도시
실버문
약 10년 전에 하이 엘프의 경이로운 수도, 실버문은 잔혹한 스컬지의 공격을 받아 거의 잿더미가 되었다. 아서스 왕자가 이끄는 언데드는 도시를 짓밟고 태양샘에 담긴 신성한 물을 더럽혔다. 이 끔찍한 사건을 딛고, 지금은 블러드 엘프로 불리는 하이 엘프는 파괴된 수도를 가까스로 재건했다. 최근 태양샘이 다시 태어나 엘프의 사기를 북돋웠고, 이들은 소중한 쿠엘탈라스가 과거의 영광을 되찾길 바라며 계속해서 실버문의 흉터를 치유하고 있다.
지도자
로르테마르 테론
쿠엘탈라스의 섭정인 로르테마르 테론은 최근 블러드 엘프가 겪은 고통을 잘 알고 있다. 쿠엘탈라스를 덮친 잔혹한 스컬지의 공격에서 살아남은 후, 그는 아웃랜드로 간 캘타스 왕자를 대신해 엘프 왕국을 돌볼 책임을 졌다. 그러나 그 후 머지않아 그에게 시련이 닥쳤다. 악마의 에너지에 타락한 왕자가 아제로스로 돌아와, 사악한 목적에 태양샘을 이용하려고 했던 것이다. 훗날 캘타스는 동족을 배신한 죄로 죽음을 맞았고, 블러드 엘프의 운명은 온전히 로르테마르의 손에 맡겨졌다. 이제 태양샘이 새로 태어났으니 쿠엘탈라스의 앞날에 밝은 빛이 비치고 있다. 이 시대에 동족을 새로운 운명으로 이끌 이는, 당연히 엘프 왕국의 어두운 시대를 수없이 헤쳐 온 로르테마르일 것이다.
종족 탈것
매타조
캘타스를 따라 파괴된 땅 아웃랜드로 온 엘프들은 고향에서 데려온 활기찬 매타조를 보며 아름다운 쿠엘탈라스를 떠올리곤 했다. 빠르고 믿음직해 엘프들이 아끼는 이 화려한 조류는 블러드 엘프 왕국의 숲이 뽐내는 찬란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최근 몇 년간 비극이 쿠엘탈라스를 덮쳤지만, 매타조는 아직도 엘프의 삶에 필수적인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
다른 종족 살펴보기
WoW 클래식
글로벌 출시까지 남은 시간
전 세계 동시 출시 완료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