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렌

호드

명예로운 보존가

평화를 사랑하는 타우렌은 오랜 세월 칼림도어에서 거주했다. 타우렌어로는 ‘슈할로’라고 일컫는 이들은 종족의 여신, 대지모신의 명에 따라 자연의 균형을 유지하고자 애썼다. 최근까지도 타우렌은 척박한 불모의 땅 여기저기에 흩어져 코도를 사냥하는 유목민으로 생활했다. 

타우렌 역사

3차 대전쟁을 치르며 강대한 타우렌 족장 케른 블러드후프는 칼림도어로 진출한 오크 호드와 조우했다. 오크 대족장 스랄과 친구가 된 케른과 그의 부족은 적을 물리치고 멀고어의 썬더 블러프에 정착했다. 오크에게 일족의 운명을 빚진 타우렌은 하이잘 산에서 다시 한 번 스랄과 힘을 합치고는 불타는 군단 악마들의 침략에 맞서 칼림도어를 지켜냈다.

수년간 타우렌은 멀고어 전역에서 번성했지만, 노스렌드에서 리치 왕과 혈전을 벌인 후 이들 고귀한 종족에게도 비극이 닥쳐왔다. 새롭게 대족장이 된 가로쉬 헬스크림의 무모함이 호드를 파멸시킬 거라고 믿은 케른은 가로쉬에게 결투를 신청했다. 결투에서 타우렌의 대부족장은 분명 우위를 점했지만... 

케른을 증오하던 마가타 그림토템이 가로쉬의 검에 맹독을 발라 두었다는 사실은 케른도 가로쉬도 알지 못했다. 이 맹독이 케른을 마비시켰고, 그렇게 그는 가로쉬의 칼에 목숨을 잃었다.

이후 마가타와 그 추종자들은 썬더 블러프를 습격하여 점령하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케른의 아들 바인은 반격에 성공하여 타우렌의 대도시를 수복했고, 마가타와 그 추종자들을 타우렌의 땅에서 추방했다. 케른과 가로쉬의 결투가 타우렌 대부족장의 죽음을 초래하긴 했지만, 타우렌은 호드를 떠나지 않았다. 바인은 용맹하게 타우렌의 지도자 자리에 올랐고, 높은산 부족은 부서진 섬 인근에서 자라나는 군단의 타락에 맞서 거점을 구축했다.

본거지

멀고어

멀고어의 초원에 정착한 후, 강대한 타우렌은 웅장한 수도 썬더 블러프를 건설했다. 이후 수년 동안 타우렌은 칼림도어의 평화로운 초원 한 가운데에서 살며 새로운 고향을 가꾸었다. 하지만 최근의 대격변은 멀고어에도 재앙과 같은 변화를 가져왔다. 썬더 블러프 남쪽의 거주지에서 쫓겨난 흉포한 뾰족털 가시멧돼지 일당이 붉은구름 고원을 뒤덮고 나라체 야영지를 잠식하고 있다. 수많은 타우렌을 포로로 잡은 것 외에도, 이들 뾰족털 가시멧돼지들은 거대한 가시 뿌리를 땅에서 솟아나오게 하여, 한때 푸르렀던 초원에서 모든 생명체를 말려 죽이고 있다. 그 결과, 타우렌은 이들 야만적인 생물들을 쫓아내고 그들의 고향 땅이 겪고 있는 피해가 회복 불가능한 상황이 되기 전에 치유하기로 맹세했다.

타우렌 종족 특성

우직함
타우렌은 거대하고 튼튼한 몸 덕분에 치명타 및 극대화가 증가합니다.
재배
약초채집에 보너스 숙련도를 받습니다. 다른 종족보다 더 빨리 약초를 채집할 수 있습니다.
인내력
타우렌은 뛰어난 체력을 자랑합니다. 기본 생명력에 보너스가 주어집니다.
자연 저항력
자연 마법에 저항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전투 발구르기
거대한 발굽으로 땅을 내리찍습니다. 소규모 적을 일시적으로 기절시킵니다.

플레이할 수 있는 직업

전사
전사
전쟁의 역사만큼이나 오랜 기간 동안 각 종족의 영웅들은 온 힘을 다하여 전투 기술을 연마했다. 전사는 힘과 지도력 그리고 무기와 방어구에 대한 방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영광스런 전투에서 우레 같은 분노를 터뜨린다.
성기사
성기사
약한 자를 지키고, 불의에 정의의 심판을 내리고, 세상 구석구석에서 악을 깨끗이 몰아내는 것, 이것이 성기사의 사명이다.
사냥꾼
사냥꾼
어떤 모험가들은 어릴 때부터 바람의 부름에 이끌려 안락한 집을 떠나 험난한 야성의 세상에 발을 들인다. 이런 생활을 감내하는 이들만이 사냥꾼이 된다.
사제
사제
사제는 신앙에 온 힘을 바치며, 다른 사람들을 돌보는 것으로 흔들리지 않는 신앙심을 표현한다. 수천 년 동안 사제들은 신전에 머물기를 포기하고 안락한 성소를 벗어나 전쟁으로 피폐해진 땅에서 동료들을 도왔다.
주술사
주술사
주술사는 부족의 영혼의 지도자이다. 그들은 원소의 대가로서 토템과 주문을 이용해 아군을 돕거나 주술사와 아군을 위협하는 존재를 벌하는 데 도움을 준다.
수도사
수도사
수도사는 맨손 격투의 달인으로, 무기를 사용하지 않는 그 전투 방식은 고대 판다리아에서 탄생했다. 수도사는 자신을 둘러싼 다양한 힘을 활용하여 다재다능한 활약을 펼친다. 얼근한 취기에 몸을 싣고 치명적인 공격을 받아넘기고, 깨어진 기의 흐름을 복구하고, 바람처럼 빠른 손발 놀림으로 적을 때려눕힌다.
드루이드
드루이드
드루이드는 자연의 위대한 힘을 활용하여 생명을 보호하고 세계의 균형을 유지한다. 변신의 대가로서 드루이드는 곰, 표범, 폭풍 까마귀나 바다표범으로 손쉽게 변신하여 다양한 야수의 형태를 취할 수 있다.
죽음의 기사
죽음의 기사
죽음의 기사들이 리치 왕의 통제에서 벗어났을 때, 리치 왕의 옛 용사들은 그의 명령 하에 행해진 잔혹한 일들에 복수할 기회를 얻었다.

타우렌 역사

3차 대전쟁을 치르며 강대한 타우렌 족장 케른 블러드후프는 칼림도어로 진출한 오크 호드와 조우했다. 오크 대족장 스랄과 친구가 된 케른과 그의 부족은 적을 물리치고 멀고어의 썬더 블러프에 정착했다. 오크에게 일족의 운명을 빚진 타우렌은 하이잘 산에서 다시 한 번 스랄과 힘을 합치고는 불타는 군단 악마들의 침략에 맞서 칼림도어를 지켜냈다.

수년간 타우렌은 멀고어 전역에서 번성했지만, 노스렌드에서 리치 왕과 혈전을 벌인 후 이들 고귀한 종족에게도 비극이 닥쳐왔다. 새롭게 대족장이 된 가로쉬 헬스크림의 무모함이 호드를 파멸시킬 거라고 믿은 케른은 가로쉬에게 결투를 신청했다. 결투에서 타우렌의 대부족장은 분명 우위를 점했지만... 

케른을 증오하던 마가타 그림토템이 가로쉬의 검에 맹독을 발라 두었다는 사실은 케른도 가로쉬도 알지 못했다. 이 맹독이 케른을 마비시켰고, 그렇게 그는 가로쉬의 칼에 목숨을 잃었다.

이후 마가타와 그 추종자들은 썬더 블러프를 습격하여 점령하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케른의 아들 바인은 반격에 성공하여 타우렌의 대도시를 수복했고, 마가타와 그 추종자들을 타우렌의 땅에서 추방했다. 케른과 가로쉬의 결투가 타우렌 대부족장의 죽음을 초래하긴 했지만, 타우렌은 호드를 떠나지 않았다. 바인은 용맹하게 타우렌의 지도자 자리에 올랐고, 높은산 부족은 부서진 섬 인근에서 자라나는 군단의 타락에 맞서 거점을 구축했다.

본거지

멀고어

멀고어의 초원에 정착한 후, 강대한 타우렌은 웅장한 수도 썬더 블러프를 건설했다. 이후 수년 동안 타우렌은 칼림도어의 평화로운 초원 한 가운데에서 살며 새로운 고향을 가꾸었다. 하지만 최근의 대격변은 멀고어에도 재앙과 같은 변화를 가져왔다. 썬더 블러프 남쪽의 거주지에서 쫓겨난 흉포한 뾰족털 가시멧돼지 일당이 붉은구름 고원을 뒤덮고 나라체 야영지를 잠식하고 있다. 수많은 타우렌을 포로로 잡은 것 외에도, 이들 뾰족털 가시멧돼지들은 거대한 가시 뿌리를 땅에서 솟아나오게 하여, 한때 푸르렀던 초원에서 모든 생명체를 말려 죽이고 있다. 그 결과, 타우렌은 이들 야만적인 생물들을 쫓아내고 그들의 고향 땅이 겪고 있는 피해가 회복 불가능한 상황이 되기 전에 치유하기로 맹세했다.

대도시

썬더 블러프

현명한 대부족장 케른 블러드후프와 강인한 그의 부족이 세운 썬더 블러프는 강한 바람이 깎아내린 절벽 꼭대기에서 멀고어의 푸른 땅을 내려다보고 있다. 타우렌의 수도인 썬더 블러프가 생겨나기 전에 타우렌은 아주 오랜 세월 동안 여러 세대에 걸쳐 유목민으로 생활했고, 켄타우로스 무리의 침략에 거듭 시달렸다. 하지만 썬더 블러프가 설립되고 나서야 자부심 강하고 천성이 선한 타우렌은 마침내 영원한 자신들만의 고향을 갖게 되었다.

대족장 가로쉬 헬스크림과의 결투에서 케른이 사망한 후, 썬더 블러프는 마가타 그림토템과 그녀의 일족이 저지른 반란에 의해 점령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하지만 케른의 아들 바인은 비행선 함대를 이끌고 멋진 역습에 성공했다. 전략적으로 마가타의 주력 부대를 분열시킨 후 바인은 썬더 블러프를 되찾았고, 타우렌의 대부족장 자리를 받아들였다. 최근의 혼란에서 회복한 후 썬더 블러프는 다시 한 번 칼림도어의 타우렌이 평화와 안전한 생활을 누릴 수 있는 요새가 되었다.

종족 탈것

코도

타우렌에게는 칼림도어 불모의 땅에 사는 뿔 달린 거대 코도에 대한 수많은 전설이 전해 내려오고 있다. 어떤 전설에는 일부 희귀한 코도가 하늘과 폭풍의 영혼에 결속되어 있다고 전해지며, 그래서 이들 거대한 야수가 천둥의 힘을 지니게 되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코도는 온순한 동물이지만 위협을 받게 되면 매우 사나운 적수로 돌변하며, 때때로 적을 통째로 삼켜버린다고 알려졌다.

다른 종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