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데드
호드
죽지 않는 인내자

로데론에서 살아 있는 존재를 말살하려는 리치 왕의 공격에 수많은 인간이 목숨을 잃었지만, 그들은 죽어서조차 리치 왕에게서 벗어날 수 없었다. 살해당한 인간들은 언데드로 되살아나 스컬지 군대의 일원이 되어, 한때 그들이 소중히 여긴 모든 것… 그리고 모든 이들과 끔찍한 전쟁을 치러야 했다.

언데드 역사

리치 왕은 3차 대전쟁 이후 병력에 대한 지배력을 잃기 시작했고, 그 결과 한 무리의 언데드가 주인의 손아귀에서 벗어나게 되었다. 처음에는 이들이 얻은 자유가 축복인 듯했지만, 전생에 인간이었던 이들은 곧 넋 나간 스컬지의 하수인으로서 저질러야 했던 만행을 끔찍한 기억으로 떠올리며 고통받아야 했다. 이러한 광란에 사로잡히지 않은 이들도 아제로스 전체가 언데드의 파멸을 꾀하고 있다는 무시무시한 사실에 직면하게 되었다.

이처럼 어려운 시기를 보내던 언데드는 쿠엘탈라스의 전 순찰대 사령관이었던 실바나스 윈드러너에 의해 규합되었다. 실바나스 역시 리치 왕에게서 벗어나 자유를 되찾은 몸이었다. 포세이큰이라고 자신을 명명한 이들 독립 언데드 세력은 새로운 여왕의 통치 아래 폐허가 된 로데론의 지하에 언더시티를 건설했다.

실바나스는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고 새로이 태어난 포세이큰의 왕국을 보호할 방편으로 동맹을 찾기 시작했다. 그 탐색 과정에 포세이큰을 구원할 가능성이 있다고 믿은 썬더 블러프의 타우렌이 크게 기여했다. 타우렌이 당시 대족장이었던 스랄을 설득했고, 포세이큰과 호드 사이에는 잠정적인 동맹 관계가 수립되었다. 포세이큰은 호드와 함께 리치 왕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가했고, 그들이 증오하던 적에게 복수할 수 있었다. 

그러나 승리에는 큰 대가가 따랐다. 대연금술사 퓨트리스가 새로운 역병을 퍼뜨려 적과 아군을 모두 죽음으로 내몰았고, 또 다른 반역자인 공포의 군주 바리마트라스가 언더시티에서 반란을 일으키며 실바나스는 목숨까지 잃을 뻔하기까지 했다. 악행을 저질러 왕권을 찬탈하려던 자를 처치해 언더시티는 수복되었지만, 이 사건을 겪은 호드는 실바나스의 지도력과 포세이큰의 충성심에 의문을 품게 되었다.

그러나 다른 종족을 모두 노예로 삼아 오크의 휘하에 두려고 했던 가로쉬 헬스크림으로부터 오그리마를 해방하는데 실바나스가 크게 기여함에 따라 포세이큰의 충성심은 재평가되었다. 이제 자유 의지를 지닌 이들 언데드는 피할 수 없는 암울한 미래에 대비하면서 언더시티 주변을 요새화하고 있다.

시작 지역
티리스팔 숲

티리스팔 숲은 한때 로데론의 중심이었으며, 아름다운 언덕과 황금빛 초원이 있던 땅이었다. 언데드가 인간의 왕국을 차지하자 신록이 우거졌던 티리스팔 숲의 땅은 역병이 만연한 황무지로 변해 버렸고, 그 수가 줄어드는 생물들조차 간신히 생을 유지하고 있다.

언데드 종족 특성
포세이큰의 의지
현혹과 공포, 수면 효과를 제거합니다.
암흑 저항력
암흑 마법에 저항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시체먹기
시체를 소모하여 생명력을 회복합니다.
저승의 손길
포세이큰은 적의 생명력을 흡수하여 자신의 몸을 치유하는 데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언데드 역사

리치 왕은 3차 대전쟁 이후 병력에 대한 지배력을 잃기 시작했고, 그 결과 한 무리의 언데드가 주인의 손아귀에서 벗어나게 되었다. 처음에는 이들이 얻은 자유가 축복인 듯했지만, 전생에 인간이었던 이들은 곧 넋 나간 스컬지의 하수인으로서 저질러야 했던 만행을 끔찍한 기억으로 떠올리며 고통받아야 했다. 이러한 광란에 사로잡히지 않은 이들도 아제로스 전체가 언데드의 파멸을 꾀하고 있다는 무시무시한 사실에 직면하게 되었다.

이처럼 어려운 시기를 보내던 언데드는 쿠엘탈라스의 전 순찰대 사령관이었던 실바나스 윈드러너에 의해 규합되었다. 실바나스 역시 리치 왕에게서 벗어나 자유를 되찾은 몸이었다. 포세이큰이라고 자신을 명명한 이들 독립 언데드 세력은 새로운 여왕의 통치 아래 폐허가 된 로데론의 지하에 언더시티를 건설했다.

실바나스는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고 새로이 태어난 포세이큰의 왕국을 보호할 방편으로 동맹을 찾기 시작했다. 그 탐색 과정에 포세이큰을 구원할 가능성이 있다고 믿은 썬더 블러프의 타우렌이 크게 기여했다. 타우렌이 당시 대족장이었던 스랄을 설득했고, 포세이큰과 호드 사이에는 잠정적인 동맹 관계가 수립되었다. 포세이큰은 호드와 함께 리치 왕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가했고, 그들이 증오하던 적에게 복수할 수 있었다. 

그러나 승리에는 큰 대가가 따랐다. 대연금술사 퓨트리스가 새로운 역병을 퍼뜨려 적과 아군을 모두 죽음으로 내몰았고, 또 다른 반역자인 공포의 군주 바리마트라스가 언더시티에서 반란을 일으키며 실바나스는 목숨까지 잃을 뻔하기까지 했다. 악행을 저질러 왕권을 찬탈하려던 자를 처치해 언더시티는 수복되었지만, 이 사건을 겪은 호드는 실바나스의 지도력과 포세이큰의 충성심에 의문을 품게 되었다.

그러나 다른 종족을 모두 노예로 삼아 오크의 휘하에 두려고 했던 가로쉬 헬스크림으로부터 오그리마를 해방하는데 실바나스가 크게 기여함에 따라 포세이큰의 충성심은 재평가되었다. 이제 자유 의지를 지닌 이들 언데드는 피할 수 없는 암울한 미래에 대비하면서 언더시티 주변을 요새화하고 있다.

시작 지역
티리스팔 숲

티리스팔 숲은 한때 로데론의 중심이었으며, 아름다운 언덕과 황금빛 초원이 있던 땅이었다. 언데드가 인간의 왕국을 차지하자 신록이 우거졌던 티리스팔 숲의 땅은 역병이 만연한 황무지로 변해 버렸고, 그 수가 줄어드는 생물들조차 간신히 생을 유지하고 있다.

대도시
언더시티

한때 로데론의 영광스러운 수도였던 대도시는 3차 대전쟁 동안 왕자 아서스 메네실이 이끄는 스컬지 군대에 무참히 짓밟혔다. 살아 있는 자들을 상대로 한 언데드의 군사작전이 전 대륙을 거처 계속 진행될 때, 아서스의 군대의 소규모 병력만이 로데론의 폐허 아래에 새로운 지하 도시를 개척하기 위해 잔류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 계획은 아서스가 그의 주인인 리치 왕을 도우려고 노스렌드로 떠나면서 중지됐다.

수년이 지나 실바나스 여왕과 포세이큰이라 불리는 한 무리의 언데드가 나타났다. 리치 왕의 구속에서 벗어난 이들 언데드는 언더시티를 차지하고 한때 스컬지가 건설하던 거미줄처럼 이어진 지하묘지와 납골당을 완성했다. 언더시티는 한때 포세이큰의 배신자인 대연금술사 퓨트리스와 공포의군주 바리마트라스에게 일시적으로 점거당하기도 했지만, 그 이후로는 줄곧 실바나스의 확고한 통치 하에 있었다. 오늘날에는 드넓은 언더시티의 거리 거리마다 독성 폐기물로 가득 찬 강이 흐르고 있다. 언더시티는 곳곳에 독성 연기와 악취가 진동해 생명을 가진 호드들에게는 거의 버틸 수 없는 곳이 되었지만, 계속해서 쫓겨 다니고 두려움에 빠진 실바나스의 저주받은 추종자들과 그녀 자신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도피처가 되었다.

지도자
실바나스 윈드러너

실바나스는 생전에 쿠엘탈라스의 용맹한 순찰대 사령관이었으며, 그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뛰어난 지도력과 출중한 전투 능력을 갖춘 하이 엘프였다. 실바나스는 3차 대전쟁에서 스컬지 군대를 이끌고 쿠엘탈라스 왕국을 침공한 죽음의 기사 아서스에게 용감히 맞섰다. 그렇지만 결국 실바나스는 전사하고 말았다. 아서스는 실바나스가 순찰대 사령관으로서 명예로운 죽음을 맞지 못하도록 했고, 오히려 그녀의 육체에서 영혼을 뽑아내 밴시로 만들어 버렸다. 밴시는 교활하고 복수심에 불타는 리치 왕의 하수인으로, 증오에 의해 힘을 얻는 존재였다.

종족 탈것
해골마

리치 왕과 함께 로데론을 휩쓴 불사의 역병은 인간에게만 파멸을 가져온 것이 아니었다. 로데론에 있던 명마들 역시 역병으로 고통에 몸부림쳤으며, 인간들이 그랬던 것처럼 평화로운 죽음을 맞지 못했다. 

다른 종족 살펴보기
WoW 클래식
글로벌 출시까지 남은 시간
전 세계 동시 출시 완료
시간